-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09/25 12:08:24수정됨
Name   이그나티우스
Subject   북한군이 대한민국 국민을 총으로 쏴 죽이고 시체를 불태웠다
지난 9월 22일 발생한 연평도 공무원 살해사건에서 유일하게 중요한 내용은

"북한군이 대한민국 국민을 총으로 쏴 죽이고 시체를 불에 태워 소각했다."

이것 하나뿐입니다. 북한군이 공무원을 총으로 쏴 죽인 행위는 명백한 살인행위이고, 그것도 모자라 시체를 불에 태운 행위는 문명사회에서는 상상하기 어려운 잔인한 행위입니다. 또한 비무장 상태의 민간인을 저격하여 살해한 행위는 지극히 빈인권적이고 패륜적인 행위라고 할 수 있습니다. 즉, 9월 22일에 발생한 살해사건은 극악한 죄질의 천인공노할 범죄행위이고 여기에 대해서는 그 어떤 변명의 여지도 없습니다. (법리적 판단은 소모적 논쟁을 지양하기 위해 생략합니다.)

그런데 여기서 살해당한 공무원이 월북을 했는지, 자살을 했는지와 같은 문제는 중요성이 떨어지는 문제이고, 일반 대중이 거기에 대해서 부족한 증거로 이리저리 논쟁을 벌이는 것은 소모적이고 별 의미도 없는 것입니다. 심지어는 억측으로 고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일이 될 수도 있습니다. (물론 관계당국과 전문가들이 진상규명을 위해 조사 및 검토하는 것은 당연하고도 필요한 일이겠지만.)

사건 초기에 각 언론사에서 경쟁적으로 살해 자체보다도 월북을 염두에 둔 보도가 많이 나왔었는데, 사안의 핵심은 파악하지도 않은 그런 보도를 한 언론사 그리고 거기에 정보를 제공한 정부는 만약 이런 정보의 혼란상이 벌어질 것을 몰랐다면 무책임한 것이고, 만약에 누군가의 책임을 모면하기 위해서 일부러 그런 정보를 유포리고 논쟁을 방조한 것이라면 괴벨스 수준의 악마적인 행위라고밖에는 보이지 않습니다. (만약 정말로 고의로 그렇게 정보를 흘렸다면 월북 여부를 둘러싼 사실관계 논쟁에 시선을 집중시켜 정작 중요한 "북한군의 살인 및 시체훼손 행위"에 대해 눈을 돌리려는 것으로밖에는 보이지 않음.)

그리고 이 사건을 보는 국민들 입장에서도 사건의 핵심이 이렇게 명확한 이상 더 이상 죽은 공무원 분이 월북을 했는지 여부를 다툴 때가 아니라고 봅니다. 물론 개인적으로 흥미를 느껴 관심을 가질 수는 있겠지만, 마치 월북 여부가 피살 및 시체훼손보다 중요한 문제인 것처럼 여기고 거기에 대해 계속 설왕설래하는 것은 핵심을 짚지 못한 것으로밖에는 보이지 않습니다.

월북 논란뿐 아니라 코로나 방역대책이었을 것이다, 남파간첩이었을지도 모른다 등등의 얼토당토않는 이야기나 음모론이 오가는 것도 마찬가지로 핵심에서 벗어난 이야기로밖에는 보이지 않습니다.



15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7906 6
    11095 일상/생각운동가로서의 Joaquin Phoenix 4 + 오쇼 라즈니쉬 20/10/28 233 0
    11094 일상/생각강사들은 왜 잡소리를 할까? 9 + rustysaber 20/10/27 516 1
    11093 경제사회초년생이 집을 장만할 수 있는 정석루트 3종 3 Leeka 20/10/27 378 2
    11091 창작어느 과학적인 하루 5 + 심해냉장고 20/10/27 346 8
    11090 도서/문학1984 원서를 간신히 완독했습니다. 5 저녁의바람내음 20/10/25 534 12
    11089 일상/생각첫 학회지 투고 논문을 불태우면서 12 쿠팡 20/10/25 548 2
    11088 게임[LOL] 10월 25일 일요일 오늘의 일정 4 발그레 아이네꼬 20/10/24 161 3
    11087 일상/생각사랑과 성애의 관계 7 류아 20/10/24 995 10
    11086 게임[LOL] 10월 24일 토요일 오늘의 일정 8 발그레 아이네꼬 20/10/24 195 2
    11085 오프모임(마감) 저랑 서울에서 맥주 마실 사람 모집합니다 96 내허리통뼈아안돼 20/10/24 1393 1
    11084 일상/생각로스코 오 로스코 2 시뮬라시옹 20/10/24 307 1
    11083 일상/생각아이폰12 저도 살까봐요.. 색 고민중.. 4 허니레몬티 20/10/23 723 1
    11082 창작그러면 너 때문에 내가 못 죽은 거네 (2) 7 아침커피 20/10/22 425 6
    11081 영화삼청영화 三廳電影 7 celestine 20/10/22 390 10
    11080 음악가족오락관 - Starlight 10 롤백 20/10/21 376 12
    11079 경제내집 마련을 위하는 초년생들을 위한 짧은 팁들 22 Leeka 20/10/21 1061 12
    11078 오프모임[펑]부산 여행온김에 벙개를... 8 간로 20/10/20 629 4
    11076 창작그러면 너 때문에 내가 못 죽은 거네 (1) 7 아침커피 20/10/19 681 12
    11075 일상/생각총기금지국가 한국에서 밀리터리 컨텐츠는 제한적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20 ar15Lover 20/10/19 948 1
    11074 일상/생각공유 스쿠터를 애용중 입니다. 15 겨울삼각형 20/10/19 568 1
    11073 일상/생각시래기 순대국을 먹고 왔습니다. 15 nothing 20/10/18 645 10
    11072 스포츠[K리그] 1부, 2부 모두 여러모로 중요한 이번주 일정입니다 8 Broccoli 20/10/18 236 0
    11071 경제[단어싸움] 시장과 기업은 동의어가 아닌데, 거의 동의어처럼 쓰이더라고요. 4 rustysaber 20/10/18 507 7
    11070 일상/생각스무살이 아픈 상처를 원동력 삼아 살아가는 이야기 2 쿠팡 20/10/18 573 6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