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 추천글은 매주 자문단의 투표로 선정됩니다.
Date 22/11/15 20:35:27
Name   천하대장군
Subject   농촌생활) 7.8.9.10.11월
7.8.9.10.11월이 왔습니다

추수의 계절입니다


1. 7월 - 농약.농약.농약. 덥다..

작물도 잡초도 벌레도(?) 잘 자라는 7월

하늘에서 농약을 내려칩니다

지속적으로 내려치다 보면 이런저런일이 생깁니다

조종기 안테나도 사라지고 그렇읍니다



방제만 하느냐..? 아닙니다 어떻게든 짬을 내서 가을배추 자리를 손봅니다


쓰읍.. 하늘에서 잠시 내려왔다고 장비들이 말썽입니다

*자가수리 불가 입고!

*자가수리 시간상 곤란 보험!

- 아직 7월입니다?
- 농약이 몸에 쌓여서 풀리지를 않습니다
- 할 일이 진짜 너무 많습니다
- 김장 배추는 왠만하면 사드십시오


2. 8월
집중호우로 마을 곳곳이 피해를 입었습니다


급한대로 복구하고 추석 대비 벌초영업을 합니다



*벌초 완료한 사진은 누워 계신 조상님들의 프라이버시 보호를 위해서 올리지 않았습니다


트랙터 작업기 달다가.. 하부링크를 바꿉니다

(*한셋트 16만원.. 뭐이리비싸)

정신차리고 방제 마무리 (실상은 7.8.9월 방제했음)





3. 9월이 왔습니다
쉬냐구요? 쉬긴 쉽니다 고양이가


저도 쉬긴 쉬었습니다



10월 벼 수확을 위해 논을 말립니다.
*논을 말리기 위해서는 논 안에 물꼬를 내야합니다

배수로가 없으면 만들어서라도 물 말립니다


어머님 손주(냐옹이들)들이 하우스에 심어진 녹두 점검왔습니다


*녹두 상태가 맘에 안드시는듯..?

농민회 시위도 다녀옵니다


생산비는 다 오르고
쌀값은 내리고 뭐 어쩌라는건지 모르겠습니다


10월. 추수의 시간이 왔습니다.
콤바인 작업편의를 위해 갓을 두릅니다

이렇게 파먹어둬야 콤바인 작업이 수월합니다



99% 기계화 됐다는 수도작인데도 밤에도 낮에도 일하고 그렇읍니다


11월.
벼수확을 어느정도 마무리하고 잊고 있었던 콩도 수확합니다


*콩수확 절망편
경사지거나 콤바인이 못 들어가는곳은 탈곡기를 트랙터 PTO에 달아서 인력수확합니다
다행스럽게도 작업전 롤러가 부서진걸 확인하였고
7만 9천 200원짜리 부품사러 160km 다녀왔습니다.




사진에 못 담은 작업들이 많습니다
대부분 혼자서 일하는 지라 사진 찍을 여유가 없었습니다.
궁금한 점 있으면 쪽지나 덧글 주십시오

* 땅에 삽날이 들어가는 한 아직 할 일 많이 남았습니다
논/밭 정리도 안끝났고.. 작업도 많이 남았지만
농번기보다는 가벼운 마음으로 할 수 있습니다.



---------------------------------------------------------------------------------
한해가 마무리 되어갑니다. 고생들 많으셨습니다.
올 한해 겪었던 다양한 경험을 바탕으로
내년은 더 성공적인 결과를 도출해내겠습니다.

-------------------------------------------------------------------------------------------------





* Cascade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22-11-29 09:00)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34
  • 농자천하지대본!
  • 선생님 덕분에 저희가 집에서 편하게 밥 해먹읍니다.
  • 존경합니다.
  • 와 감사합니다.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366 기타(데이터 주의)'빌드업 축구'는 없다. 우루과이전으로 돌아보는 벤투호의 빌드업. 13 joel 24/02/12 969 29
1365 기타자율주행차와 트롤리 딜레마 9 서포트벡터 24/02/06 905 7
1364 영화영화 A.I.(2001) 18 기아트윈스 24/02/06 837 23
1363 정치/사회10년차 외신 구독자로서 느끼는 한국 언론 32 카르스 24/02/05 1963 12
1362 기타자폐아이의 부모로 살아간다는건... 11 쉬군 24/02/01 1846 69
1361 일상/생각전세보증금 분쟁부터 임차권 등기명령 해제까지 (4, 完) 6 양라곱 24/01/31 2529 37
1360 기타텃밭을 가꿉시다 20 바이엘 24/01/31 792 9
1359 일상/생각한국사회에서의 예의바름이란 17 커피를줄이자 24/01/27 4976 3
1358 일상/생각전세보증금 분쟁부터 임차권 등기명령 해제까지 (3) 17 양라곱 24/01/22 4648 22
1357 일상/생각전세보증금 분쟁부터 임차권 등기명령 해제까지 (2) 17 양라곱 24/01/17 5309 14
1356 요리/음식수상한 가게들. 7 심해냉장고 24/01/17 1113 20
1355 일상/생각전세보증금 분쟁부터 임차권 등기명령 해제까지 (1) 9 양라곱 24/01/15 2455 21
1354 기타저의 향수 방랑기 31 Mandarin 24/01/08 3119 2
1353 의료/건강환자의 자기결정권(autonomy)은 어디까지 일까? 7 경계인 24/01/06 1098 21
1352 역사정말 소동파가 만들었나? 동파육 이야기. 13 joel 24/01/01 1151 24
1351 기타안녕! 6살! 안녕? 7살!! 6 쉬군 24/01/01 1474 29
1350 일상/생각아보카도 토스트 개발한 쉐프의 죽음 10 Soporatif 23/12/31 1362 19
1349 문화/예술커버 댄스 촬영 단계와 제가 커버 댄스를 찍는 이유. 6 메존일각 23/12/25 1103 15
1348 기타만화)오직 만화만이 할 수 있는 것. 아트 슈피겔만의 <쥐> 1 joel 23/12/24 1069 12
1347 일상/생각빙산 같은 슬픔 10 골든햄스 23/12/17 1259 36
1346 기타스몰웨딩 하고싶은 티백들에게-2 4 흑마법사 23/12/16 941 8
1345 정치/사회한국 철도의 진정한 부흥기가 오는가 31 카르스 23/12/16 1763 7
1344 일상/생각비오는 숲의 이야기 38 하얀 23/12/14 1255 56
1343 정치/사회지방 소멸을 걱정하기에 앞서 지방이 필요한 이유를 성찰해야 한다. 42 Echo-Friendly 23/12/05 2490 18
1342 일상/생각이글루스의 폐쇄에 대한 잡다한 말들. 10 joel 23/12/03 1586 19
목록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