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Date 20/05/02 19:32:57수정됨
Name   Schweigen
Subject   큰고모님
큰고모님이 계십니다. 40년대 생 어느집이나 그랬 듯 기집년이 무슨 공부냐 기집년이 먹물 들면 베린다 소리 듣고 자라셨죠.

찢어지게 가난한 형제 많은 소작농 장녀로 태어난 죄로 부모님이 일하러 나가면 예닐곱살 부터 물긷고 빨래를 했답니다. 열살이 되기전에는 동생들 등에 업고 아궁이 불때서 밥을 짓고 국을 끓이기 시작 했구요.

그러다 겨우... 국민학교에 다니기 시작했어요. 그것도 열한살에....

고모님은 학교가 너무 좋으셨대요. 책도 좋고 선생님도 좋고 무엇보다 공부가 그리도 좋으셨대요. 동네에서 천재소리 듣던 아버지 못지 않게 영민하다는 선생님의 칭찬을 지금도 명절이면 행복하게 미소 지으며 이야기 하시곤 하셨죠.

5학년을 마쳐가던 어느날이었어요. 글쓰고 셈 할 줄 알면 기집은 더 배울 필요 없다. 그만하면 되었으니 너도 이제 일을 하라며 광주 일신방직에 말을 넣어 놨으니 가서 일하라 하셨답니다. 명목상 일하라는 것이었고 실제론 00이(우리 아버지) 고등학교 가야하니 가서 돈 벌어 오라는 것이었죠.

큰고모님은 다 아시면서도 한마디 대꾸도 없이 찬바람 불던 겨울 보자기에 허름한 옷가지를 챙겨 광주로 가는 버스에 오르셨대요. 그리고... 태어나 한번도 부모님 탓, 동생들 원망한 적 없으셨던 분이 그날은 무척이나 미워 한 없이 눈물이 나셨대요. 후로 공장에서 먼지 먹어가며 일하다 길에서 중학교 교복 입은 여학생들만 보면 그리도 부러웠답니다.

열여섯 그 작고 어린 소녀는 아버지가 대학을 마칠때까지 공장에서 일을 하며 월급 대부분을 집으로 보내곤 정작 자신은 변변한 옷한벌 못 사입고 아끼고 아껴 겨우... 광주 시내에 전세방을 얻으셨어요. 이제부터 뭐라도 시작해 볼 요량이셨대요.

그러나 어쩌나요...

어느날 어디어디 아무개 둘째아들놈과 혼처 잡아 놨으니 시집가라 하셨대요.  여자가 스물이 넘으면 시집을 가야한다고요. 너도 혼기가 지났으니 어서 결혼하란 그말을 들은 큰고모님은 그날로 도망치고 싶은 마음이 수백번도 더 들으셨대요. 그러나 다행히 처음 본 고모부는 좋은 분이셨고 결국 부모님 말씀대로 결혼을 하셨어요.

그리고 50년이 흘렀어요.

지금도 식당 허드렛일, 건물 화장실 청소, 교회 잡일 하시며 돈을 버세요. 사촌들이 그만하시라고 제아무리 뜯어 말려도 고집을 못당하셔요. 손주들 옷 사입히고 용돈 주고...

제가 이런저런 이유로 친가 아버지 남자형제들과는 연을 끊고 살지만 고모님들과는 간간히 보고 삽니다. 또 가능하면 제가 어떻게든 조금이라도 갚아 드리려고 노력하는 중이구요.

조금 있으면 큰고모님 팔순이라 그냥 생각나 끄적거려 봤습니다.



* Cascade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20-05-09 16:37)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27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959 기타위안부 피해자 할머님들에 대한 반성, 무식함에 대한 고백 18 메존일각 20/05/16 1790 49
    958 기타제주도에서의 삶 11 사이시옷 20/05/13 1179 25
    957 기타출산과 육아 단상. 16 세인트 20/05/08 906 19
    956 기타나는 내가 바라는 사람이 되어가고 있는가. 9 켈로그김 20/05/06 1076 32
    955 기타할아버지 이야기 10 私律 20/05/03 571 16
    954 일상/생각큰고모님 4 Schweigen 20/05/02 1144 27
    953 일상/생각한국인이 생각하는 공동체와 영미(英美)인이 생각하는 공동체의 차이점 16 ar15Lover 20/05/01 1889 5
    952 정치/사회[번역-뉴욕타임스] 삼성에 대한 외로운 싸움 6 자공진 20/04/22 1745 25
    951 일상/생각돈으로 헌신에 감사 표하기 28 구밀복검 20/04/22 2745 25
    950 일상/생각자아를 형성해준 말들 29 ebling mis 20/04/21 2107 32
    949 역사도철문, 혹은 수면문 이야기 2 Chere 20/04/18 1000 16
    948 일상/생각아싸, 찐따, 혹은 남겨진 사람들의 이야기 10 이그나티우스 20/04/17 1702 17
    947 문화/예술[번역] 오피니언 : 코로나 19와 동선추적-우리의 개인적 자유를 희생시킬 수는 없다. 39 步いても步いても 20/04/13 2068 6
    946 창작기대 속에 태어나 기대 속에 살다가 기대 속에 가다 3 LemonTree 20/04/09 1300 15
    945 창작그 애 이름은 ‘엄마 어릴 때’ 14 아침 20/04/08 1232 12
    944 정치/사회해군장관대행의 발언 유출 - 코로나 항모 함장이 해고된 이유. 4 코리몬테아스 20/04/07 1815 11
    943 창작말 잘 듣던 개 6 하트필드 20/04/04 1581 4
    942 정치/사회[데이빋 런시만] 코로나바이러스는 권력의 본성을 드러냈다. 10 기아트윈스 20/04/02 1858 22
    941 일상/생각한국이 코로나19에 잘 대처하는 이유 24 그저그런 20/03/31 2510 10
    940 역사오늘은 천안함 피격 사건 10주기입니다. 23 Fate 20/03/26 1620 39
    939 정치/사회가속주의: 전세계의 백인 지상주의자들을 고무하는 모호한 사상 - 기술자본주의적 철학은 어떻게 살인에 대한 정당화로 변형되었는가. 18 구밀복검 20/03/24 2122 22
    938 정치/사회섹슈얼리티 시리즈 (4) - 젠더는 BDSM 속에서 작동하나요? 6 호라타래 20/03/23 1384 13
    937 과학[코로나] 데이터... 데이터를 보자! 20 기아트윈스 20/03/22 1780 11
    936 역사[번역] 유발 노아 하라리: 코로나바이러스 이후의 세계 13 기아트윈스 20/03/21 2861 33
    935 의료/건강자존감은 꼭 높아야 하나요? 42 호라타래 20/03/20 2859 43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