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02/26 11:18:00수정됨
Name   telamonian_one
Subject   침대에 개미가 많다
제가 있는 곳은 현재 오전 9시가 조금 지났습니다. 제가 이 글을 쓰고 있다는 것은 오전 9시쯤에 깼다는 것인데.. 학기 중간에 있는 황금 같은 꿀 같은 방학 수요일에 심지어 애인을 비롯한 친구들이 다 놀러 가고 없는데 심지어 밤에 새로 산 위스키에 담배 반값 정도를 태우고 잤는데 9시에 제가 일어난 것은 거의 기적에 가깝습니다. 근데 그 이유는 바로 침대에 개미가 많았기 때문입니다.

싱가폴에 살다 보면 (꽤 오래된 학생 기숙사에 살다보면) 이런 일에 익숙해집니다. 개미는 물론이고 각종 벌레들과 날파리 바퀴벌레 (이놈들은 퇴치에 성공하긴 했습니다) 에 익숙해집니다. 뭔가 싸구려커피를 한 잔 해야 할 것만 같군요. 특히 우리 기숙사에는 게코도마뱀 친구들이 많은데 이 친구들은 모기도 먹어주고 날파리도 먹어주고 참 좋은 친구들입니다. 한번 모기를 사냥하는 걸 봤는데 그 혓바닥이 그 움직임이 너무 빨라서 와 이친구는 계획이 있는 친구구나.. 뤼스펙트!가 들기도 했습니다. 물론 애인 방에 나타나면 쓰레빠로 후갈겨 쳐 내립니다.

근데 생각해보니 항상 이렇게 살았던 것 같습니다. 저는 운이 많이 좋게도 유복한 가정에서 태어났는데 운이 꽤나 안 좋게도 어릴 때부터 유학을 했습니다. 영국 중-고등학교에서는 찬물로 샤워하고 라디에이터도 고장나고 곰팡이에 그리 시설이 좋은 곳은 아니였습니다. 비도 오고 음침한 영국에서 추웠던 기억이 많이 있습니다. 아마 그래서 제가 몰래 담배도 피우고 술도 먹고 이것도 하고 정학도 당하고 했던 것 같습니다.

대학 때도 영국 기숙사의 시련이 이어져 갔는데.. 한번 영국 애들 4명이랑 '우리도 집을 구해서 광란의 파티도 하고 음란의 파티도 하고 놀아보쟈!' 해서 기숙사에서 나가 산 적이 있었습니다. 이때는 방에서 거미 두 마리와 사이좋게 잘 살았었습니다. 술 먹고 돌아오면 하이 제임스 하이 토마스 할 정도로 친근했죠. 물론 구애인의 집으로 자주 도피하긴 했지만.. 집에 딸린 가든/마당이 진짜 가관이었습니다. 초반에는 바베큐도 하고 파티도 하고 했었는데 시간이 지나면서 옆가든들에서 몰려온 각종 식물들 때문에 관리를 안 하니 정글이 되어 있었습니다. 나중에는 담배를 피울 공간조차 없어졌습니다. 남자새끼 5명이 같이 사는 건 그리 좋은 아이디어가 아닙니다. 비추합니다.

역시나 최악은 군대였습니다. 제가 강원도 양구에서 군생활을 했는데 거기에 도솔대대라고 악명이 높은 곳이 있습니다. 운이 참 좋게도 이곳으로 발령이 났습니다. 이곳에서는 팅커벨 날아다니는 바퀴벌레 등은 기본입니다. 한동안 물이 안 나와서 똥 위에 똥을 싸는 행위를 태어나서 처음 해봤습니다. 으.. 생각하기가 싫어졌네요. 할튼 그랬습니다.

침대에 개미가 많아서  커피 한 잔 하면서 써본 별 의미 없는 글입니다. 다들 좋은 하루되세요!!!




6
  • 똥 위에 똥
이 게시판에 등록된 telamonian_one님의 최근 게시물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6466 6
10481 창작투표독려송 - 마음으로부터 행동하는 양심이 됩시다. 롤백 20/04/10 92 3
10480 정치이쯤에서 돌아보는 제20대 국회의원 선거 결과 1 손금불산입 20/04/10 165 1
10479 일상/생각일본의 COVID-19 탐라 1 Hong10Kong20 20/04/09 426 0
10478 사회한국인의 미국의 총기소지 편견을 미국인이 직접 반박하는 영상을 소개합니다. 153 + ar15Lover 20/04/09 2533 2
10477 창작기대 속에 태어나 기대 속에 살다가 기대 속에 가다 2 + LemonTree 20/04/09 287 6
10476 음악[팝송] 톰 미쉬 데뷔 앨범 "Geography" 4 김치찌개 20/04/09 108 2
10475 꿀팁/강좌전자책.오디오북 1달 2권 무료 제공! 시뮬라시옹 20/04/09 245 3
10473 정치4/10(금) ~ 4/11(토)에 사전투표가 있네요. + 사전투표소 검색 6 ArcanumToss 20/04/08 425 6
10472 창작그 애 이름은 ‘엄마 어릴 때’ 13 아침 20/04/08 407 11
10471 오프모임이시국에 급벙 이야기하면 욕먹으려나요...?ㅠㅠ 19 세인트 20/04/08 660 8
10470 오프모임4월 9일 넷플벙 / '밤에 우리 영혼은' 18 카야 20/04/08 341 5
10469 일상/생각해군장관대행의 발언 유출 - 코로나 항모 함장이 해고된 이유. 4 코리몬테아스 20/04/07 858 10
10467 게임외국인들과 테라포밍마스 4인플한 이야기 18 토비 20/04/07 571 2
10465 게임둠 이터널 쪼끔 한 일기 4 바보왕 20/04/06 288 7
10464 문화/예술[스포포함] 억압받는 수인 세상에서 살아남기, BNA(Brand New Animal) 4 kaestro 20/04/06 368 1
10463 일상/생각이제 완전 봄이네요 2 필교 20/04/06 298 0
10462 기타배철수의 음악캠프 30주년.jpg 9 김치찌개 20/04/04 524 7
10461 일상/생각고강도 '선택적' 거리두기 2주 연장확정 소식과 이상한 의문점들 54 호에로펜 20/04/04 2036 2
10460 과학/기술코로나19 신속 진단킷과 국산제품에 대한 이야기 3 치킹 20/04/04 470 2
10459 정치횡단보도 가로막는 선거 유세차량 7 Folcwine 20/04/04 521 0
10458 창작말 잘 듣던 개 6 하트필드 20/04/04 408 3
10457 오프모임[넷플벙/종료] 금요일 밤에는 B급 좀비영화지! 16 카야 20/04/03 503 0
10456 일상/생각이번해 꽃구경은 알겠슘돠 20/04/03 232 0
10455 의료/건강수도권 코로나 확진자 추이 업데이트 (4/3) 3 손금불산입 20/04/03 341 0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