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 추천글은 매주 자문단의 투표로 선정됩니다.
Date 21/06/22 02:12:30
Name   Peekaboo
Subject   찢어진 다섯살 유치원생의 편지 유게글을 보고 든 생각입니다.
유게의 [찢어진 다섯살 유치원생의 편지]를 보고 긴 댓글을 남겼음에도 잠도 오지않고 뒤숭숭해서 지금 드는 생각을 글로 적어보고자 합니다.
저는 7살, 5살 두 아이를 키우는 엄마이자 유치원 학부모입니다.
저희 아이들은 공립단설유치원이자 혁신유치원에 다니고 있습니다. 따라서 사립유치원 등의 사정은 잘 모르고 저희 유치원 교육과정에 기대어 생각해봤습니다.
저희 아이들은 현재 작년부터 개정, 시행된 '놀이중심 누리과정'에 맞춰 유치원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원래도 국영수 1도 안하고 맨날 놀다오는 유치원이었는데 놀이중심 누리과정이라니 더 놀 수가 있기나 한건가 싶었죠. ㅋㅋㅋ
그 후 1년 반 가까이 지나보니 수업을 선생님이 주도하지 않고 옆에서 지켜봐 주는게 개정된 누리과정의 가장 큰 특징이었습니다.
한달의 주제와 그 주의 놀이가 정해져있고 그 안에서 이루어지는 활동은 아이들이 만들어가도록 되어있습니다. 하루 일과가 끝나면 평가시간(그날 뭐가 재밌었고 별로였는지 말하는 수준)으로 마무리하구요.
지난달은 5월이라 가족이 주제였고 이번달은 큰애반은 책, 작은애반은 교통수단이 주제더라구요.
작은애 반 활동은 아직 어린이집 수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고있지만, 큰애 반 활동은 제법 흥미진진해요.
유치원 지도를 만들고 공룡놀이터를 만들어 다른반 친구들을 초대하고, 다른반 우주놀이터에 놀러가고, 가족을 소개하는 신문을 만들기도 합니다.
소식지나 사진을 보며 어떻게 활동했는지 이야기해보면 친구A가 무슨 얘기를 했고 친구B는 뭘 만들었으며 본인은 무엇을 했는지 신나게 이야기해줍니다.
이 때 신기할정도로 선생님이 무엇을 했다는 이야기는 나오지 않아요. 선생님은 뭐하셨어? 하면 보통 "우리가 이거 하는데 잘 안돼서 도와주셨어." 정도의 이야기를 하지요.
그러다보니 결과물만 보면 참 소박하단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그렇지만 아이가 어느날  혼자 신문을, 책을 만들어 온다든지, 지도에 관심을 보인다든지 하는 모습을 보면 온전히 자기 힘으로 해서 깨우친 무언가가 엿보입니다.
무엇보다도 유치원 가는 걸 세상에서 가장 좋아해요. 두 아이 모두요.
저희 아이들 이야기가 길어졌네요.
저의 경험에 비추어 그 유게글의 아이들 활동을 이해해보려 했습니다. 주제가 마을이었다니 마을에대한 여러가지 활동을 했을거예요. 처음엔 5세가 저런 활동이 가능한가 싶었는데 5세반이라는 거 보니 보육나이 5세 즉, 우리나이로 7세 아이들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우리 마을에서 가보고싶은 곳이 있나요? 라는 질문에 아이들이 그 놀이터를 지목했을 때 선생님은 당황스러우셨을 것 같습니다.
어른들은 소방서, 경찰서... 보통 그런 거 생각하잖아요.
그 때 선생님이 "그 놀이터는 사유지라 갈 수 없어요." 라고 해야할까요 아니면 "그 놀이터는 사유지라 우리가 가려면 허락을 받아야해요. 어떻게 허락을 받아야할까요?" 라고 해야할까요.
제 생각에 선생님은 후자를 택하셨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허락받을 방법을 의논하다 그 투표지를 붙이게 됐을거구요. 제 기준에선 너무나 훌륭한 유치원 활동이었습니다. 많은 사람들에게 이해받은듯 하지만 모두에게는 이해받지는 못해 그런..... 불행한 결과를 낳았습니다. 꼭 내 아이가 만든 게 찢어진 듯해서 주책맞게 눈물이 나더라구요. 그 보잘것없는 것 한장 쓰려고 스무명 남짓한 아이들이 머리를 맞대고 고민했을 풍경이 상상돼서 가슴이 쿵 내려앉더라구요.
옆동네에서 댓글을 읽는데 사유지다 사고나면 문제다 선생이 무개념이다 등등을 보며
이 나라에서 아이를 키운다는게 이런거구나... 또한번 마음을 다잡게 되었어요.
이 글보시면 알겠지만 제가 말주변도 없고 소심해서 댓글같은거 진짜 잘 안쓰는데 이건 아니야 그런게 아니야 라는 마음에 긴 댓글을 적고
우리 아이들이 이런걸 하고 있으니 혹시나 또 비슷한 걸 본다면 이해해주길 바라는 마음에서 긴 글을 적어봅니다.
모두가 아이였고 어른의 배려속에 이렇게 멋지게 자라셨으니 아이들이 하는 행동은 맘에 안들더라도 한번만 너그럽게 봐주셨으면 해요.


* Cascade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21-07-06 07:54)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44
  • 100% 공감합니다.
  • 생각해 보게 만드는 글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237 일상/생각만년필 덕후가 인정하는 찰스 3세의 착한 빡침 93 SCV 22/09/13 28594 47
1236 기타2022 걸그룹 4/6 29 헬리제의우울 22/09/06 1181 30
1235 과학마름모는 왜 마름모일까? 30 몸맘 22/09/05 2682 23
1234 일상/생각우리는 조금씩 성장한다. 4 whenyouinRome... 22/09/05 1126 34
1233 정치/사회한국 인구구조의 아이러니 21 카르스 22/09/01 2659 57
1232 역사홍콩의 기묘한 도로명의 유래 11 아침커피 22/08/27 1646 37
1231 일상/생각자폐 스펙트럼과 일반인의 경계에서 살아온 사람의 이야기 14 카르스 22/08/21 2052 75
1230 IT/컴퓨터가끔 홍차넷을 버벅이게 하는 DoS(서비스 거부 공격) 이야기 36 T.Robin 22/08/08 1724 25
1229 정치/사회장애학 시리즈 (2) - 시각장애인 여성은 타인의 시선을 어떻게 받아들이고, 돌려주는가? 5 소요 22/08/07 1087 15
1228 의료/건강아산병원사건 서울대 교수 실명글과 개인적인 견해 20 cummings 22/08/04 2210 23
1227 일상/생각(영양無) 나는 어쩌다 체조를 끝내고 레전드로 남았는가 13 Picard 22/07/27 1997 11
1226 정치/사회<20대 남성 53% "키스는 성관계 동의한 것">이라는 기사는 무엇을 놓치고 있는가? - 보고서 원문 자료를 바탕으로 46 소요 22/07/25 2772 38
1225 일상/생각 6 하마소 22/07/21 1335 20
1224 경제코인·투자 손실금까지 변제해주는 게 맞냐? 25 Wolf 22/07/20 2566 23
1223 일상/생각딸아이는 자스입니다. 13 세상의빛 22/07/15 3800 152
1222 정치/사회장애학 시리즈 (1) - 자폐를 지닌 사람은 자폐를 어떻게 이해하나? 16 소요 22/07/14 1871 26
1221 일상/생각아이스크림 마이따 아이스크림 (50개월, 말문이 터지다) 72 쉬군 22/07/05 2192 90
1220 기타2022 걸그룹 2/4 12 헬리제의우울 22/07/04 1263 29
1219 기타24fps/30fps, 60fps. 영상 프레임 레이트에 대한 잡설. 11 메존일각 22/06/29 1343 6
1218 정치/사회너말고 니오빠 - 누구랑 바람피는 것이 더 화나는가? 23 소요 22/06/28 2883 22
1217 일상/생각농촌생활) 6월 - 콩파종 20 천하대장군 22/06/27 1155 20
1216 일상/생각기록하는 도구에 대한 욕망... (1) 25 *alchemist* 22/06/22 1848 18
1215 여행[베트남 붕따우 여행] 중장년 분들에게 추천하는 여행지. 긴글주의 17 사이공 독거 노총각 22/06/19 1636 15
1214 일상/생각아이들을 돕는 단체 "얀코"에 2차로 자원봉사 다녀왔습니다. 17 트린 22/06/16 1428 37
1213 일상/생각적당량의 술과 음악이 있음으로 인해 인생은 유쾌한 관심거리다. 알버트킹 50 사이공 독거 노총각 22/06/12 2404 43
목록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