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들이 추천해주신 좋은 글들을 따로 모아놓는 공간입니다.
- 추천글은 매주 자문단의 투표로 선정됩니다.
Date 21/11/16 19:44:31
Name   Regenbogen
Subject   어느 유서깊은 양반가문 이야기.

제 조부님은 술한잔 들어가시면 늘상 입에 달고 사셨습니다.

[우리 집안은 유서깊은 양반가문이다]

하지만… 아니에요. 우리가 양반가문 아닌건 저도 잘 알고 있었습니다. 돈주고 족보 산거 알고 있었거등요.

구한말 고종시절 고조 할아버지가 증조할아버지를 데리고 모 문중 선산 관리하는 묘지기 외노비로 지금의 시골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세경 대신 땅 몇마지기와 산 두 답 땅문서를 받은 대신 선산을 관리하고 매년 시제 음식을 장만하는 조건이었지요.

조선시대에는 고조할아버님이, 일제시대에는 증조할아버님이 그 때 받은 전답을 길러 자식들을 낳고 키웠습니다. 근데 증조할아버지 이후로 아무도 그 묘지기를 물려 받으려 하지 않았습니다. 증조부께선 5남 6녀가 있으셨으나 할아버지 형제분 다섯분들 중 누구도 외노비가 되길 원치 않았습니다. 일제시대 신분제가 없어졌기도 하고 세상이 바뀐 탓이었겠지요. 자식들은 난 더이상 노비가 아니니 묘지기를 하지 않겠다 거부하셨고 평생을 노비로 살아오신 증조부께선 당연히 아들 중 누군가 받는게 도리라고 생각하셨던 듯 합니다.

결국 당시 막내였던 겨우 열 아홉이었던 제 할아버지가 그 문중에게서 받은 땅을 조건으로 묘지기를 이어 나가셨습니다. 할아버지가 돌아가시던 그날까지요. 해방 후 현행법상으로나 도의적으로나 100년 전 증여받은 그 땅들의 소유권은 이미 할아버지것이었기에 그집 묘지기 노릇을 거부해도 아무런 법적 도의적 책임은 없었으나 할아버지는 선대로부터 받은 묘지기 역할을 가시는 날까지 묵묵히 이어가셨습니다.

결국 100년 넘게 지긋지긋하게 따라오던 외노비의 멍에는 아버지 대에서 멈추게 되었습니다. 물론 그 문중도 그때부터 더이상 우리집에 묘지기 노릇을 하라 요구하지도 않고 알아서 하더군요. 할아버지는 더이상 하지 않아도 되는 그 묘지기를 해방 이후로도 십수년간 계속 하셨을까요? 저도 그 이유는 지금도 모릅니다.

하지만 어느 해 그 문중 사람들이 시제를 지내러 온날 본 할아버지 모습에서 막연히 추측할 수 있었습니다. 알콜중독에 그 불같던 할아버지가 그 문중 사람들 앞에서 어딘가 주늑이 들어 굽신거리던 모습에서요. 늘상 입에 달고 사시던 [유서 깊은 양반가문]과는 전혀 어울리지 않게 작아진 모습. 그러다가 아버지가 일을 도와주러 오시자 급 당당해지시며 너는 이런거 하는거 아니다 정색하시고 쫒아 내시던 모습에서요.

할아버지는 그 깡시골 지지리도 못사는 동네 중에서도 못살던 집에서 아버지를 대학까지 보내셨습니다. 말이 쉬워 대학이지 60년대 도시에서도 열에 하나나 겨우 대학에 가던 시절이었고 가난한 시골에선 중학교만 나와도 면사무소 주사를 하던 시절이었습니다. 동리는 물론 면에서 한명 겨우 대학에 갈까말까.

그러나 안타깝게도 형제 많은 깡시골 가난한 집에서 장남을 대학에 보내기 위한 방법은 하나였습니다. 고모님들이 열다섯 열여섯부터 방직공장, 고무공장에 들어가 돈을 벌었습니다. 그 돈은 고스란히 아버지 중학교 고등학교 학비에 들어 갔습니다. 고모님들의 피땀 때문인지 할아버지 치성 때문인지 아버지는 천재 소리 들으며 공부를 썩 잘하셨습니다. 그래서 제가 기대만큼 공부를 못하는 걸 아버지는 이해를 못하셨나 봅니다. 지지리도 못난 멍청한 아들이었죠. 할아버지 바람대로 아버지는 우수한 성적으로 당시 가난한 집 아들들의 입신양명 엘리트 코스였던 육사에 지원하셨으나…  까막눈이시던 큰할아버님이 난리통에 쌀 한됫박 받고 지장 찍어준 남로당 입당원서 때문에 성분조회에서 떨어지셨습니다. 그 일로 큰 할아버님과 연을 끊기도 하셨다 들었습니다. 후 교장선생님 신원 보증으로 교대에 겨우 들어가시게 되었습니다.

아버지가 합격한 날 할아버지는 돼지를 잡아 동네 잔치를 하셨답니다. 동리에서 몇년만에 대학에 간거였으니요. 후로도 할아버지의 자긍심은 이루 말할 수 없었습니다. 내가 우리 큰 아들 대학 보내 나랏녹을 받는 교사를 만들었다. 너희들과는 다르다. 크나 큰 자랑거리셨죠. 그토록 바라시던 공직에 나간 [양반가문]이 되었을테니까요.

할아버지께서는 세상이 두번 바뀌었어도 100년을 넘게 져온 노비의 멍에를 아들대에서 겨우 벗어났다고 생각하셨나 봅니다. 그래서 기회 있을 때마다 [우리는 유서깊은 양반가문]이라 그토록 자랑하고 싶으셨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당신의 평생 소원을 겨우 이루셨을테니요.





뱀발. 우리 시골 개발 안되나… 나도 그 땅 팔아서 돈벼락 맞아보게요. 이히히히~~


* Cascade님에 의해서 티타임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21-11-30 07:56)
* 관리사유 : 추천게시판으로 복사합니다.



35
  • 훈훈하다고 해야하나.. 좋은 글 잘 봤습니다.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1161 경제인구절벽발 노동인력 부족 우려는 과장인가 31 카르스 22/01/12 1694 39
1160 일상/생각리을 이야기 21 아침커피 22/01/10 1000 65
1159 경제OECD 경제전망 - 한국 (전문번역) 7 + 소요 22/01/06 1190 21
1158 꿀팁/강좌인체공학적 사무 환경 조성하기 33 구글 고랭이 21/12/31 2053 30
1157 일상/생각중년 아저씨의 베이킹 도전기 (2021년 결산) (스압주의) 23 쉬군 21/12/31 803 31
1156 기타중세 판타지의 인종다양성, 시간의 수레바퀴(Wheel of time) 13 + 코리몬테아스 21/12/30 952 8
1155 정치/사회20대 대통령 선거 정책 공약 살펴보기 (각 후보자 1호 공약 + 선거관리위원회 공약 이슈트리) 23 소요 21/12/24 1661 12
1154 일상/생각구박이는 2021년에 무엇을 어떻게 먹었나 62 구박이 21/12/23 1750 71
1153 일상/생각도어락을 고친 것은 화성학과 치과보철학이었다 2 Merrlen 21/12/15 1434 30
1152 일상/생각헌혈하는 것의 의미 9 샨르우르파 21/12/14 829 23
1151 음악2021 걸그룹 35 헬리제의우울 21/12/13 1856 58
1150 일상/생각벨기에 맥주 오프모임에 참석하지 못해서 하는 벨기에 맥주 셀프시음회(어?) 10 세리엔즈 21/12/08 1246 22
1149 정치/사회노인 자살률은 누가 감소시켰나 10 구밀복검 21/12/06 2170 32
1148 기타서울대병원 응급실에 대한 단상 6 경계인 21/12/03 1924 14
1147 일상/생각둘째를 낳았습니다. 15 고양이카페 21/11/29 1440 31
1146 기타쓸까말까 고민하다 쓰는 육아템 3 33 엄마곰도 귀엽다 21/11/23 1902 25
1145 문화/예술회사 식당에서 만난 박수근 12 순수한글닉 21/11/19 2168 45
1144 일상/생각어느 유서깊은 양반가문 이야기. 18 Regenbogen 21/11/16 1908 35
1143 정치/사회개인적인 투자 원칙 방법론 공유 16 Profit 21/11/09 2371 15
1142 경제최순실로 인해 불거진 ODA 문제는 해결되었는가 5 정중아 21/11/08 1586 16
1141 IT/컴퓨터변화무쌍한 웹 기술 역시 톺아보기 - 1 16 nothing 21/11/05 1562 10
1140 창작개통령 1화 47 흑마법사 21/11/02 1806 27
1139 정치/사회검단신도시 장릉아파트에 대한 법개정을 추적해 봤습니다. 15 Picard 21/10/28 2024 8
1138 정치/사회다시 보는 사법농단 8 과학상자 21/10/19 1807 19
1137 일상/생각마치츄카町中華 6 向日葵 21/10/18 1302 39
목록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