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21/09/14 16:23:13
Name   쉬군
File #1   1631601994221.jpg (216.1 KB), Download : 0
Subject   물 반컵


식탁에 물이 반만 차있는 컵이 있다.

혹자는 "물이 반밖에 남지않았네." 라며 아쉬워하고

혹자는 "물이 반이나 남아있네!" 라며 감사해 한다.


저번주 주말에는 아이를 데리고 쇼핑몰과 야외 카페를 다녀왔다.

쇼핑몰에서는 자꾸 내 손을 뿌리치고 공룡모형이 있는 곳으로 하염없이 뛰어가서 우리 부부의 진을 빼놓는다.

가벼운 물놀이가되는 야외카페를 갔더니 발에 물이 들어가서 찝찝하다며 미끄러운 대리석에서 계속 신발을 벗고 있겠노라고 떼를 쓴다.

그리고 집중해서 노는데 옆에 다른 친구가 지나가면서 방해를 한다며 그 친구를 밀어 넘어뜨릴뻔 해서 그러면 안되노라고 타일렀다.

하지만 우리 부부의 마음을 아는지 아이는 그저 자기가 하고싶은 것만 묵묵히 하면서 고집만 부려 더욱 지치게 만든다.


근 2년만에 41개월된 아이의 발달장애 검사를 다시 받고 왔다.

결과는 또래 아이들보다 행동발달이 1년반정도 느리다는것.

언어는 아예 말을 못하고 않으니 하위 0.2%라는 수치가 찍혀있다.

이렇게 노력을 하는데도 부족하다 싶어서 얼마나 더 노력해야 좋아지는걸까 하는 답답함이 밀려온다.


--------------------------------------------------------

식탁에 물이 반만 차있는 컵이 있다.

혹자는 "물이 반밖에 남지않았네." 라며 아쉬워하고

혹자는 "물이 반이나 남아있네!" 라며 감사해 한다.



쇼핑몰에서는 자꾸 내 손을 뿌리치고 공룡모형이 있는 곳으로 뛰어가는 아이는 자기가 좋아하는 것을 확실히 구분하고 그것에서 즐거움과 행복함을 배운다.

발에 물이 들어가서 찝찝하다며 신발을 벗겠다고 떼를 쓰는 아이는 자신의 의견을 표현할 줄 안다는 의미이다.

노는데 방해를 하는 친구를 밀어 내는 건 다른 아이들과의 상호작용을 하고 자신의 기분을 표현할 줄 아는 아이라는 것이다. 물론 미는 행동은 위험하다는건 천천히 가르쳐야 겠지만.

하고 싶은 것, 지금의 기분을 표현 할 줄 안다는 것은 사회 구성원으로 중요한 부분이다. 이 얼마나 다행일까.



다른아이보다 느리고 아직 말을 못하지만 그래도 2년 전의 검사 결과를 보고 있으니 정말 놀랄만큼 많이 자라고 발전했다.

그리고 다른아이들보다 발달이 느릴 뿐 신체적, 정신적인 문제가 있는 건 아니라는 의사선생님의 진단도 받았다.

그렇다면 뭐가 문제일까.

결국 마음먹기 나름이라는 거지.

나만, 아내만 지치지 않으면 아이는 점점 자랄테니까.

아이가 느린만큼 우리 부부도 조금 천천히 아이 옆을 지키며 함께 걸어가면 되는 것을.



우리 부부가 앉아있는데 아이가 달려오더니 방긋 웃으며 안긴다.

그 사랑스러운 모습에 우리 부부도 기운을 차리고 다시 노력하자고 마음을 다 잡는다.

물이 반만 담긴 컵이라는건 아직 반이나 더 채울 수 있다는 말이다.

우리 부부가 힘겨워서 컵을 깨뜨리지 않는 한, 아이는 천천히 이 컵을 가득 채울 것이고.

그때가 오면 잘했다고 칭찬하며 으스러지도록 안아줘야지.

아프다며 놔달라고 아빠를 밀어낼 그날의 넌 지금보다 얼마나 더 사랑스러울까.



60
  • 황구가 정말 귀여워요!
  • 춫천
  • 귀여운 황구
  • 황구는 좋은 아이입니다.
  • ❤️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24778 6
12123 정치10월부터 시행되는 상생소비지원금 정리 Leeka 21/09/29 118 0
12121 일상/생각문득. 3 + 하우두유두 21/09/28 181 12
12120 사회남자의 소득별 기혼율 24 + Leeka 21/09/28 824 2
12119 일상/생각오징어게임 엄청 인기 많네요 1 이유있는생수 21/09/28 291 1
12118 정치50억 약속 클럽? (ft. 윤총장) 4 Picard 21/09/28 438 1
12117 기타개인적으로 역대 위대한게임 TOP10 12 ronaldo10 21/09/28 705 1
12116 일상/생각집 인테리어하면서 겪은 일. 27 비사금 21/09/27 664 5
12115 여행[스압/사진多]추석 제주 여행기 14 나단 21/09/27 344 20
12114 일상/생각화천대유.. 몰라요.. 37 Picard 21/09/27 1508 1
12113 정치50억 퇴직금, 화천대유 21 Picard 21/09/27 886 2
12112 생활체육[골프] 조인으로 필드 경험을 쌓아보자 3 danielbard 21/09/25 291 2
12111 오프모임토요일 오늘 오후 5시 한분만 더~ 24 하얀 21/09/25 765 1
12110 정치호감도, 비호감도는 대선에 영향을 줄까? 15 Picard 21/09/24 734 1
12109 일상/생각검단 신도시 장릉 보고 떠오른 일 18 Picard 21/09/23 901 3
12108 오프모임연휴가 끝나는 아쉬움을 압구정 더 팔당 금요일 7시 12 양말 21/09/22 883 1
12107 생활체육[골프] 안정적인 90돌이가 된 후기 4 danielbard 21/09/22 398 1
12106 오프모임구글 meet 벙입니다.(~22일 19시까지) 2 보리건빵 21/09/22 457 1
12105 오프모임[종료] 09/22 새벽 mm벙 입니다 7 化神 21/09/22 605 1
12104 기타요즘 보고 있는,봤던 예능 1 김치찌개 21/09/21 362 0
12103 오프모임9/21(화) 오픈채팅벙 8:30-11:00 7 지금여기 21/09/21 636 1
12102 문화/예술과연 문준용 씨는 무엇을 잘못했는가? 35 Cascade 21/09/20 2038 25
12101 일상/생각경제적 1%가 되는 길 10 lonely INTJ 21/09/20 1033 5
12100 사회이제 범인을 찾아보자 (검단신도시 장릉 관련) 51 leiru 21/09/20 1703 6
12098 게임데스루프 리뷰 2 저퀴 21/09/19 341 2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