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21/09/14 09:47:46수정됨
Name   Picard
Subject   유승민의 난감함 (ft. 조성은)
안녕하세요. 정치 얘기 좋아하는 아잽니다.

저랑 업무적으로 오래 인연을 맺은 분이 있어요. 제가 사원일때 협력사 차장님이셨고, 지금은 이사로 승진하셨죠.
십년정도 매일 보면서 일했고, (지금은 제가 팀을 옮겨서 자주 못 뵙지만) 만나면 편하게 지내는 분입니다.
그런데, 이분이 뭐랄까... 그림으로 그린듯한 TK 분이세요.
박근혜는 억울하고 불쌍한 사람이고 최순실이 나쁜 X 라고 하시는... (....)

저는 오프라인에서는 가급적 정치/종교 이야기는 잘 안하거나 상대가 얘기해도 강하게 얘기 하지 않는 편인데요.  
이분이랑은 친하다 보니 먼저 정치 이야기를 꺼내십니다.
하여튼 이분은 윤총장을 그닥 좋아하진 않았지만 정권교체를 해야 하니 (문재인을 감빵 보내야 하니까) 나오면 찍어는 주겠다 라는 스탠스였습니다.

그런데... 어제 오후에 마주치고서 커피 한잔 하고가~ 라고 해서 차 한잔 마시면서 잡담 했는데..
이번에 유승민에 대해서는 배신자를 다시 언급하시더라고요. 유승민은 배신자라 안된다. 이번에 제보한 그 여자도 유승민이랑 엮여있다더라. 김웅도 그렇고 이건 유승민이 또 한번 배신하는거다...

아마도 조성은이 국민의당이랑 민평당, 미통당 커리어가 있다 보니 김웅이랑 엮어서 조성은도 유승민쪽이렁 접점이 있다는 소문이 TK 분들 사이에서 도는 모양입니다.
그래서 '어? 조성은이 박지원이랑 만났다던데요..' 라고 했더니, '박지원이 원래 문재인 적이었는데, 유승민이랑 손잡고 유승민 대통령, 박지원 국무총리 하려고 같이 공작한걸수도 있지.'

야.... 진짜 유프로 배신자 벗어나기 힘드네요.
이래서 어제 대구 가서 박지원 압색해야 한다고 하고 대구가 자길 믿어주면 대통령 될 수 있다고 한거구나...

개인적으로는 이번 고발사주의혹에 유승민이나 캠프가 엮인건 없을 것 같습니다만...

조성은이 혹시 바른미래당이나 새로운보수당에 몸을 담거나 엮인게 있나 찾아봤는데...
총선전인 20년 2월에 브랜드 뉴파티가 바른미래당이랑 통합할까 미래통합당이랑 통합할까 간보다가 미통당으로 갔다는 기사 하나 건졌네요. 손학규 당시 바미당 대표가 브랜드 뉴파티에 축사하러 갔다가 행사장이 텅 빈거 보고 눈치 채고 문앞에서 돌렸고, 조성은이 미통당으로 기울었다고 합니다.

국민장인 유프로 이번에도 안되면 대통령 꿈은 접어야 겠죠?



0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24778 6
    12123 정치10월부터 시행되는 상생소비지원금 정리 Leeka 21/09/29 124 0
    12121 일상/생각문득. 3 하우두유두 21/09/28 183 12
    12120 사회남자의 소득별 기혼율 24 + Leeka 21/09/28 828 2
    12119 일상/생각오징어게임 엄청 인기 많네요 1 이유있는생수 21/09/28 294 1
    12118 정치50억 약속 클럽? (ft. 윤총장) 4 Picard 21/09/28 446 1
    12117 기타개인적으로 역대 위대한게임 TOP10 12 ronaldo10 21/09/28 709 1
    12116 일상/생각집 인테리어하면서 겪은 일. 27 비사금 21/09/27 665 5
    12115 여행[스압/사진多]추석 제주 여행기 14 나단 21/09/27 344 20
    12114 일상/생각화천대유.. 몰라요.. 37 Picard 21/09/27 1511 1
    12113 정치50억 퇴직금, 화천대유 21 Picard 21/09/27 886 2
    12112 생활체육[골프] 조인으로 필드 경험을 쌓아보자 3 danielbard 21/09/25 293 2
    12111 오프모임토요일 오늘 오후 5시 한분만 더~ 24 하얀 21/09/25 766 1
    12110 정치호감도, 비호감도는 대선에 영향을 줄까? 15 Picard 21/09/24 735 1
    12109 일상/생각검단 신도시 장릉 보고 떠오른 일 18 Picard 21/09/23 901 3
    12108 오프모임연휴가 끝나는 아쉬움을 압구정 더 팔당 금요일 7시 12 양말 21/09/22 883 1
    12107 생활체육[골프] 안정적인 90돌이가 된 후기 4 danielbard 21/09/22 398 1
    12106 오프모임구글 meet 벙입니다.(~22일 19시까지) 2 보리건빵 21/09/22 458 1
    12105 오프모임[종료] 09/22 새벽 mm벙 입니다 7 化神 21/09/22 605 1
    12104 기타요즘 보고 있는,봤던 예능 1 김치찌개 21/09/21 362 0
    12103 오프모임9/21(화) 오픈채팅벙 8:30-11:00 7 지금여기 21/09/21 636 1
    12102 문화/예술과연 문준용 씨는 무엇을 잘못했는가? 35 Cascade 21/09/20 2040 25
    12101 일상/생각경제적 1%가 되는 길 10 lonely INTJ 21/09/20 1033 5
    12100 사회이제 범인을 찾아보자 (검단신도시 장릉 관련) 51 leiru 21/09/20 1704 6
    12098 게임데스루프 리뷰 2 저퀴 21/09/19 341 2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