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21/07/21 23:14:26
Name   Regenbogen
Subject   그날은 참 더웠더랬다.
일곱살 적 마지막으로 봤던 이모에게 이십년만에 전화가 온 날… 그날은 참 더웠더랬다.

[천하에 모질고 독한 놈!!! 이 배락 맞아 뒈질놈!!!]

전 외가쪽에서 얼마전 내 생모가 만성인가 급성인가 신장이 안좋아 이식 수술을 당장 해야한다 연락이 왔었다. 내용을 요약하면 빨리 검사 받고 콩팥 하나 내놓으라는 거였지. 난 단칼에 잘랐고 당신들 모르니 다시는 연락하지 말라 했다. 그러고 한달 쯤 지났으려나… 이모는 저리 세상 저주를 퍼부으며 어머니를 신촌 세브란스에 안치했으니 와서 상주 노릇을 하라했다.

당시 연남동 살적이라 걸어서 십분 지척이었으나 난 장례식장 대신 클럽으로 향했다. 한껏 멋지게 단장한 뒤 slk 뚜껑 열고 시내를 한참을 누비면서…





81년 겨울 어느날 어머니는 이른 아침부터 분홍소시지를 부치고 계셨다. 쪽파를 다져 넣은 계란물을 듬뿍 뭍혀 지져낸 분홍소시지 전. 신이난 난 옆에서 하나씩 주워먹으며 어머니를 채촉했다. 어머니는 웃으며 그랬다. 엄마 열밤 자고 올테니 이거에다 밥 먹고 있어. 알겠지? 오랜만에 먹는 전 앞에서 난 웃으며 그러겠노라 했다.

소쿠리 한가득 전을 부쳐놓은 다음 어머니는 내손에 5천원을 쥐어주고 짐을 꾸려 문을 나섰다. 전날 외박하신 아버지는 점심께 집에 돌아오셨다. 때마침 전을 꺼내 주워먹고 있던 나에게 그건 뭐냐 물으셨다. 엄마가 먹으라고 해놨다는 대답을 듣자마자 소쿠리를 집어던지시며 갖다 버리라고 소리를 지르셨다. 영문을 모른 난 무서워서 그저 울기만 했었다.

그게 마지막이었다. 내 기억에 남은 마지막 어머니의 모습.





한참이 지나 중학생 무렵 부모님의 이혼 사유를 알게 되었다. 전적인 어머니 귀책사유. 사랑과 전쟁 작가라도 순화해서 쓸 법한 그런 사유였다. 그때부터 모친에 대한 그리움은 증오로 바뀌었고 시간이 지날수록 그 증오는 점점 강화가 되었다. 그렇게 이십년이 지난 여름날 그렇게 어머니는 길을 떠났고 난 끝까지 증오심에 쌓여 가는길까지 외면했다.

하나 신기한건 이십년 전 장례식장 대신 클럽에서 밤을 세우고 돌아오는 새벽… 주차를 하고 오피스텔 입구로 걸어오다 무너지듯 주저 앉았다. 그리곤 한참을 소리 내어 울었다. 일어나야 하는데 이상하게 도무지 다리에 힘이 들어가지도 않았더랬다. 지나가던 사람들이 이상하게 볼 정도로…


또 이십년이 지났다. 만약 그때로 돌아간다해도 내 선택은 같을거다. 근데… 지금이라면 어쩌면 가는길 인사 정도는 할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

그날은 오늘처럼 참 더웠더랬다.



38
  • 토닥.
  • 뭘해도 서글픔이 남더라고요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24345 6
11916 도서/문학영원한 인쉐옌 永遠的尹雪艷 上 3 + celestine 21/07/24 38 1
11915 정치반문 보수우파인 내가 야권 진영과 거리를 두는 이유 20 + 샨르우르파 21/07/23 645 8
11913 게임워크래프트 3)낭만오크 이중헌의 이야기. 첫 번째. 20 joel 21/07/22 543 13
11912 일상/생각주44시간제 -> 주 40시간제 바뀌던 시절 11 Picard 21/07/22 762 2
11911 정치기재부가 정말로 돈을 풀지 않으려고 하는 이유에 대한 매우 짧은 생각 37 알겠슘돠 21/07/22 1122 0
11910 기타천안함 유족 분께서 도움이 필요하시다고 합니다. 21 cummings 21/07/22 781 11
11909 일상/생각납득이 안가잖아.. 납득이.. 6 Picard 21/07/22 585 1
11908 기타드라마 나의 아저씨 1 김치찌개 21/07/21 314 1
11907 일상/생각그날은 참 더웠더랬다. 5 Regenbogen 21/07/21 365 38
11905 방송/연예소우주를 여행하는 아미를 위한 안내서: 2 5 순수한글닉 21/07/21 253 9
11904 정치류여해와 이은재는 복당될까? 12 Picard 21/07/21 545 0
11903 사회KT 품질 때문에 소비자원에 징징댔더니 보상받은 썰 14 매뉴물있뉴 21/07/20 712 14
11902 IT/컴퓨터개발자 계층 보기만 해도 식은땀나는 상황 16 아침커피 21/07/20 822 0
11901 정치이중에 배신자가 있다. 그게 내 결론이다. (ft. 윤석열, 안철수, 이준석) 14 Picard 21/07/20 1141 0
11900 경제하반기 부동산은 파멸적 상승을 보여줄 것인가 51 Folcwine 21/07/20 1583 8
11899 정치윤총장은 인천공항을 간것도 아니고 안간것도 아닌가.. 17 Picard 21/07/19 1004 0
11897 정치'국민의 힘'이라는 정당명 20 캡틴실버 21/07/18 1168 1
11896 사회과학자들의 동기 mchvp 21/07/18 854 1
11895 도서/문학[독후감] 해럴드 블룸의 독서기술 7 유디스티라 21/07/17 413 6
11894 영화랑종에 대한 제 생각 모음집(약스포) 5 lonely INTJ 21/07/17 403 2
11893 오프모임마감)7월 19일 월요일 19시 30분 광주상무지구 대광식당 육전묵읍시당. 50 Regenbogen 21/07/17 846 5
11892 스포츠골프입문기(4, 골프용품을 보다 저렴하게 사보자) 3 danielbard 21/07/16 457 4
11891 방송/연예소우주를 여행하는 아미를 위한 안내서 : 1 20 순수한글닉 21/07/16 764 21
11890 음악음식물 쓰레기를 버리고 오라고 해줘서 고마워 6 바나나코우 21/07/16 529 9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