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21/07/19 16:03:29
Name   Picard
Subject   윤총장은 인천공항을 간것도 아니고 안간것도 아닌가..
안녕하세요. 정치얘기 좋아하는 아잽니다.

요즘 바빠서 시간 없는데, 슈레딩거의 윤석열 사건을 보고 또 타이핑을 합니다.

https://newsis.com/view/?id=NISX20210719_0001518015

"윤 전 총장 캠프측 관계자는 19일 오전 9시께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윤 전 총장이 도쿄올림픽 출전 국가대표 선수들을 격려하기 위해 인천국제공항에 간다"고 알렸다.

이어 "원래 비공개 일정으로 가려고 했는데 막판에 취소했다가 다시 갔다고 한다"며 "선수들에게 부담이 될 거 같아 가까이도 안 가고 멀리서 보고 오셨다. 수행사람도 가는 걸 몰랐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그러나 캠프 측은 그로부터 2시간30분 뒤인 오전 11시36분께 캠프 출입기자방에 공지를 띄워, 윤 전 총장이 공항을 가지 않았다고 알렸다.

윤석열 캠프측은 "올림픽 선수들이 출국하는 것을 응원하고자 개인적으로 인천공항을 다녀오려고 했으나 현장상황을 감안해 안 가는 게 낫다고 판단해 인천공항에 가지 않았다며 "다만 윤 후보를 공항에서 목격했다는 제보가 있어 내부에서 혼선이 있었다. 양해를 부탁드린다"고 설명했다.

윤 캠프 내부자가 '윤 전 총장이 공항에 갔다'고 언론에 말했다가, 2시간 만에  말을 뒤집은 것이다."

윤총장이 무슨 슈레딩거의 고양이도 아니고....

캠프가 아마추어티 제대로 냈죠.
이럴수록 윤총장이 왜 국힘 안들어가냐는 소리가 나올 수 밖에 없습니다.


거기다가 오늘 윤총장이 중앙지검 과장때인 2011년에 삼부토건의 접대를 받았다는 정황이 나왔고..  (김영란법 이전이라 문제는 안된다고 합니다.)
뉴스타파에서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에게서 '윤석열이 변호사 소개시켜 줬다' 라며 인터뷰를 땄습니다.

윤우진 건은 잘못하면, 위증/거짓말 논란으로 더 커질 수 밖에 없고 변호사법도 문제 될 수 있다는데... 9년전 사건인데 시효 안지났나 싶네요.
처와 장모의 문제에서 슬슬 본인의 문제로 다다가고 있는 셈입니다.


그리고...
이건 근거 없는 뇌피셜인데..
요 며칠 복수의 시사평론가들이 뭉개면서 슬쩍 던지는 키워드가 부동산입니다.
(심지어 한 프로에서는 야권 패널이 '머 더 터질게 있다는 소문이 있고요.. 저도 파일 봤는데..' 하니까 여권 패널이 '어, 같은거 본건진 모르겠는데 저도 보긴 봤습니다. 그 장모분이 부동산으로 돈을 버셨거든요~' 라고 받고, 야권 패널은 '아니 너무 디테일하게 말씀 드리면 안될것 같고요. 하여튼 방어는 잘 하셔야 된다~ ' 하면서 티키타카를 하더군요. 아주 그냥... )
윤총장 가족쪽으로 부동산이 터질게 있다는 찌라시가 도는 것 같습니다.

처와 장모가 간여했다는 사무장 병원이나 주가조작, 위중교사는 모두 사실로 밝혀진다고 해도 윤총장 본인의 문제가 아니기도 하고 일반인에게는 '돈있는 사람들이 하는 거, 머 그 사람들이 떳떳하게 법 다 지켜가면서 돈 벌었겠어?' 라는 느낌으로 넘어갈 수 있는데...
만약 부동산이 터진다면... 지난 4/7 재보선에서 여당이 박살난게 LH 사태인데... 윤총장 가족쪽에서 부동산이 터진다.. 이건 법적으로는 몰라도 감정적으로는 치명타가 될 것 같습니다.


지난주에 추호 김종인 선생이 인터뷰에서 '나는 욕심이 없다. 윤총장이 찾아오면 조언만 해줄거다. 내가 무슨 자리를 차지하겠느냐' 라고 했는데... 윤총장 캠프에게 '나 만난다고 내가 너희 밀어내고 자리차지 않을테니까 걱정말고 좀 찾아와' 라고 하는 것 같은 늬앙스였습니다. 윤총장 캠프가 잘못된 조언을 하고 있는데, 석열이 네가 결심해라 같기도 하고...


윤총장은 이제 내려갈일만 남은걸까요? 그럼 그 지지율은 누가 받아낼까요?
안흘리고 어떻게 잘 받아내느냐가 관건인데... 최재형 원장이 국힘의 케어를 받아가며 다 받아낼지...
아니면 이사람 저사람 다 내가 더 많이 받아내겠다고 달려들어서 와장창 엎어질지..

참 재미있네요. 한국정치.
일단 윤총장이 추호 선생 찾아가서 무슨 얘기 듣고 좀 변했으면 좋겠습니다.


P,S)
준스톤 대표님 요즘 하는거 보니 기대했던 국힘 개혁은 안하고 여가부, 통일부 폐지 들고 나오는데 좀 실망스럽습니다.
설마 윤총장이 국힘 개혁할때까지 기다리느라 입당 안하는거는 아니겠죠?






0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24345 6
    11916 도서/문학영원한 인쉐옌 永遠的尹雪艷 上 4 + celestine 21/07/24 49 2
    11915 정치반문 보수우파인 내가 야권 진영과 거리를 두는 이유 20 + 샨르우르파 21/07/23 649 8
    11913 게임워크래프트 3)낭만오크 이중헌의 이야기. 첫 번째. 20 joel 21/07/22 543 13
    11912 일상/생각주44시간제 -> 주 40시간제 바뀌던 시절 11 Picard 21/07/22 762 2
    11911 정치기재부가 정말로 돈을 풀지 않으려고 하는 이유에 대한 매우 짧은 생각 37 알겠슘돠 21/07/22 1124 0
    11910 기타천안함 유족 분께서 도움이 필요하시다고 합니다. 21 cummings 21/07/22 781 11
    11909 일상/생각납득이 안가잖아.. 납득이.. 6 Picard 21/07/22 585 1
    11908 기타드라마 나의 아저씨 1 김치찌개 21/07/21 315 1
    11907 일상/생각그날은 참 더웠더랬다. 5 Regenbogen 21/07/21 366 38
    11905 방송/연예소우주를 여행하는 아미를 위한 안내서: 2 5 순수한글닉 21/07/21 253 9
    11904 정치류여해와 이은재는 복당될까? 12 Picard 21/07/21 546 0
    11903 사회KT 품질 때문에 소비자원에 징징댔더니 보상받은 썰 14 매뉴물있뉴 21/07/20 713 14
    11902 IT/컴퓨터개발자 계층 보기만 해도 식은땀나는 상황 16 아침커피 21/07/20 822 0
    11901 정치이중에 배신자가 있다. 그게 내 결론이다. (ft. 윤석열, 안철수, 이준석) 14 Picard 21/07/20 1141 0
    11900 경제하반기 부동산은 파멸적 상승을 보여줄 것인가 51 Folcwine 21/07/20 1583 8
    11899 정치윤총장은 인천공항을 간것도 아니고 안간것도 아닌가.. 17 Picard 21/07/19 1004 0
    11897 정치'국민의 힘'이라는 정당명 20 캡틴실버 21/07/18 1168 1
    11896 사회과학자들의 동기 mchvp 21/07/18 854 1
    11895 도서/문학[독후감] 해럴드 블룸의 독서기술 7 유디스티라 21/07/17 413 6
    11894 영화랑종에 대한 제 생각 모음집(약스포) 5 lonely INTJ 21/07/17 403 2
    11893 오프모임마감)7월 19일 월요일 19시 30분 광주상무지구 대광식당 육전묵읍시당. 50 Regenbogen 21/07/17 846 5
    11892 스포츠골프입문기(4, 골프용품을 보다 저렴하게 사보자) 3 danielbard 21/07/16 457 4
    11891 방송/연예소우주를 여행하는 아미를 위한 안내서 : 1 20 순수한글닉 21/07/16 764 21
    11890 음악음식물 쓰레기를 버리고 오라고 해줘서 고마워 6 바나나코우 21/07/16 529 9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