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05/21 14:22:56수정됨
Name   시뮬라시옹
Subject   동시성의 상대성
동시성의 상대성은 푸앵카레에 의하여 1900년에 소개되었고, 아인슈타인에 의해 상대성 이론에서 다시 등장하게 된다.
상상하기 힘든 두 이질적인 성질의 만남은, 그렇게 크나큰 충격의 여파를 우리에게 남겼다.
동시성의 상대성이란, 우리가 생각하는 '同時'의 개념이 '동시'가 아닐 수 있음을 시사한다.

(3차원 공간 좌표와 시간 좌표로서 표시할 수 있는) 같은 사건을 서로 다른 관성 좌표계에서 보면
동시에 일어난 사건이라 생각되지 아니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다소 오해가 생길 수 있지만 쉽게 설명하자면 (상대적으로) 정지해있는 관성 좌표계에 있는 사람이
시속 50km/h로 달리는 차 안의 사람이 야구공을 수직으로 위아래로 던지는 사건을 관찰하게 되면 공이 수직으로 위아래로 움직이는 것이 아니라,
수평방향으로도 이동하는 일종의 Ω자 형의 궤적을 그리는 것으로 관찰하게 되는 것과 비슷하다.
이것이 공간좌표뿐 아니라 시간 좌표에서도 일어나는 것을 동시성의 상대성이라 부르는 것이다.

사진의 등장이 미술계에 큰 혼란을 빚었듯이, 동시성의 상대성의 등장은 미술계에 큰 충격을 주었다.
피카소의 입체주의부터 살바도르 달리의 초현실주의까지, 미술계와 자연과학은 크고 작은 상호작용을 주고받았다.
철학, 인문학 분야까지 사회 전반적으로 우리가 늘 생각해왔던 절대적인 동시라는 개념이 사실은 상대적이었다는 것은
하늘이 움직이는 줄만 알았던, 우리가 이 우주의 중심인 줄 알았던 이들에게 어느 날 지동설이 다가왔던 순간만큼이나
강렬한 무언가 였던 것이다.

인간이라는 존재는 늘 무언가 절대적인 것을 원한다. 우리의 '대단한' 뇌라는 것은 사실 어떠한 '기준'을 마련하지 못하면
그저 세포 덩어리에 불과한 것이기 때문에 우리는 필연적으로 무질서한 것에 공포심을 갖고 있다.
기준이 없다면 무엇을 어떻게 판단할 것인가, 사고할 것인가, 결정할 것인가.

그런데 사실 이 대단한 충격을 안겨준 동시성의 상대성이라는 개념은 우리의 실생활과는 그다지 큰 연관이 없다.
물론 알게 모르게 우리가 쓰고 있는 첨단기술에 그 개념이 사용되고 있을지라도, 무언가 시간을 기준으로 판단하고, 일상적인 사고를 하는 데 있어
그것의 등장과 이후에 달라질 것이 없다. 왜냐하면 빛의 속력(약 30만 km/s)과 비슷한 수준에 이르는 사건이 있어야만
동시성이 유의미한 상대성을 지니게 되기 때문이다.

그래서 나는 생각했다. 이거 생각보다 굳이 알 필요가 없는 거 아닐까 하고. 그렇게 쿨하게 잊고 사는 게 편해 보였다.
그런데 다른 동시성의 상대성이 나의 뇌리에 자꾸만 스쳐갔다. 나는 가끔 생각하곤 한다.
내가 올해, 이번 달, 이번 주, 오늘, 오후 이 시간에 이걸 이렇게 하는 동안 지구에 있는 누군가는 무엇을 하고 있을까.
굳이 빛의 속력까지 내 속력을 높이지 않아도, 우주까지 시야를 넓히지 않아도 이렇게 하면 동시성의 상대성을 느낄 수 있었다.

내가 웃고 있는 동안에도 누군가는 고통받고 있을 것이며, 내가 나 자신을 해치고자 생각하고 있을 때
누군가는 자신을 치장하고 있을 것이며, 내가 일하는 동안 누군가는 쉬고, 내가 쉬는 동안 누군가는 일하며
내가 먹는 동안 누군가는 굶으며, 내가 깨있는 동안 누군가는 잠들어 있다. 침대에 누워있는 이 순간에도
내 위층의 위층의 위층의 위층은 무엇을 하고 있을 까. 내 침대 위의 철근콘크리트 천장 그 위에 공간에는 무엇이 무엇을 하고 있는가.
지구 반대편의 너는 무엇을 하고 있니.

이 것을 결정하는 것은 무엇인가. 정치인가 경제인가 내 노력인가 운인가 가정환경인가 신인가 자연인가
나는 왜 1999년에 태어나 2020년 지금 여기에서 있는 것인가.

참 재밌는 상상이다. 그렇지만 이 상상과 현실을 헷갈리기 시작하면 미쳐버릴 것이 분명하다.
그래서 다들 의식하지 않고 사는 것인가? 그래서 우리가 빛의 속도에 이르지 못하는 것일까?
만약 모두가 이를 의식하고 살고, 그리하여 우리의 기술이 우리를 빛의 속도로 이동시켜주게 되면
이런 것들이 바뀔 것인가? 2020년이라는 것은 의미가 없어질 것인가? 그렇게 되면 현실이라는 것은 무엇일까?
동시라는 것은 무엇이 될까. 몇 가지 짐작 가는 것들이 있지만 이만 내 상상의 나래를 접어두련다.

왜냐면 나에겐 빛의 속도로 이동하지 않아도 느낄 수 있는 동시성의 상대성이 있기 때문이다.
같은 시간의 나는 무엇이든 될 수 있다. 어떠한 상태든 처지든 처할 수 있다.
그렇기에 나를 돌보고, 내가 처한 처지를 개선하며, 그게 좀 된다면 이제 남의 처지도 생각해볼 때가 아닐까.
그렇게 살자. 일상에서의 동시성의 상대성을 듬뿍 내 정신에 품자.
나를 사랑하자.



2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6854 6
    10645 일상/생각군대 다녀온 복학생 20 명이 한 반이 되면 생기는 일 4 + 네임드 20/06/03 356 3
    10644 일상/생각과분했던 인생 첫 소개팅 이야기 (음슴체 주의) 7 열린음악회 20/06/02 560 6
    10643 의료/건강정형외과 치료 이야기 4 옐빠 20/06/02 447 2
    10642 게임파판7 리메이크, 남의 셀카 엿보는 것 같은 게임 3 머랭 20/06/02 360 9
    10641 경제ETF 이야기 - 3. 원자재 ETF에 대하여... 3 존보글 20/06/02 178 2
    10640 일상/생각베네주엘라 차베스의 좌절..... 23 + 쿠쿠z 20/06/01 934 1
    10639 경제현재 한국 개미들은 어떤 미국 주식을 들고 있을까 4 존보글 20/06/01 615 7
    10638 문화/예술간송미술관 두 보물 불상의 경매 유찰, 그리고 아무 소리 13 메존일각 20/06/01 452 15
    10637 사회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과 잇따른 시위에 관한 남아공 출신 코미디언의 의견 39 + ar15Lover 20/06/01 1080 7
    10636 일상/생각비혼이라는 설익은 거짓말 9 sisyphus 20/06/01 824 4
    10635 오프모임평일 오후 책모임 37 간로 20/05/30 990 11
    10634 일상/생각노약자석으로 보는 도덕의 외주화가 불러오는 폐단 6 sisyphus 20/05/30 800 2
    10633 여행[사진多/스압]프레이케스톨렌 여행기 4 나단 20/05/30 245 7
    10632 오프모임마감)5월 31일 일요일 점심 광장시장 육회에 낮술 4인팟 모집. 35 Schweigen 20/05/29 755 7
    10630 오프모임여의도 한강급벙 25 아침 20/05/29 658 3
    10629 의료/건강수도권 코로나 확진자 추이 업데이트 (5/29) 1 손금불산입 20/05/29 245 0
    10627 일상/생각학교에 근무하면서 요즘 느낀점 30 당당 20/05/28 1348 28
    10626 기타당근마켓 후기+판매할 물건들 15 흑마법사 20/05/27 943 1
    10625 오프모임[오프모임] 5월 28일 목요일 6시 반 신촌 도란도란 해피해피 28 분투 20/05/27 826 12
    10624 일상/생각한국 조직문화에 대한 인식의 세대 차이 17 cogitate 20/05/26 1099 2
    10623 사회섹슈얼리티 시리즈 (5), 하지만 섹슈얼리티와는 조금 다른 이야기 - 직장에서 치마입는 남자들의 이야기를 들어볼까요? 17 호라타래 20/05/26 764 14
    10622 경제미국 S&P 500기준 섹터 구분 2 존보글 20/05/26 348 8
    10621 기타'김어준의 생각'을 보고, 댓글 셀프점검. 21 DX루카포드 20/05/26 1176 13
    10620 역사일본 보신전쟁 시기 막부파와 근왕파 번藩들의 지도 6 유럽마니아 20/05/26 346 1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