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양한 주제에 대해 자유롭게 글을 작성하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02/13 19:24:03
Name   치리아
Link #1   https://www.politico.com/2020-election/results/new-hampshire/
Link #2   https://elections.ap.org/dailykos/results/2020-02-11/state/NH
Subject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뉴햄프셔 프라이머리 개표가 끝났습니다.
 득표율로는 버니 샌더스 25.7%, 피터 부티지지 24.4%로 1, 2위 접전이었습니다.
 에이미 클로버샤가 19.8%로 그 뒤를 이었고, 엘리자베스 워런이 9.2%로 4위, 조 바이든이 8.4%로 5위를 했습니다.
 그 외 기타후보들은 4% 밑의 득표를 했고, 일부는 사퇴했습니다. 한국 언론에도 소개되었던 앤드류 양 전 VFA 최고경영자는 뉴햄프셔에서 2.8%를 득표하고 사퇴했습니다. 뉴햄프셔에서 0.4%를 득표한 더발 패트릭 전 매사추세츠 주지사, 0.3%를 득표한 마이클 베넷 상원의원도 사퇴했습니다.

 이것으로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주자는 8명이 되었습니다.


 당장 경선에서 득표율보다 중요한 건 확보한 대의원이죠. 아이오와 코커스에서도 샌더스가 득표를 더 많이 했음에도, 대의원은 부티지지가 더 가져갔으니까요.
 뉴햄프셔 경선에서는 샌더스와 부티지지가 대의원 9명을, 클로버샤가 6명을 확보했습니다. 다른 후보들은 한명의 대의원도 확보하지 못했습니다.


 단순히 보면 버니 샌더스와 피터 부티지지가 승자로 보입니다. 다만 버니 샌더스는 사실상 패배했다고 보는 시각도 있습니다. 버몬트 바로 옆이자 지난 민주당 경선에서 압승을 거뒀던 곳이거든요.
 에이미 클로버샤도 상당히 좋은 성과를 거뒀습니다. 아니, 최고의 승자일지도 모릅니다. 지난 아이오와 경선때는 12.3%로 5위였는데, 이번엔 3위로 올라서 조 바이든까지 눌렀으니 말이죠.
 한편 엘리자베스 워런, 조 바이든 입장에서는 상당히 안좋은 결과입니다. 특히 조 바이든은 끝났다는 평가까지 받고있는데, 저는 대세론이 무너졌을지언정 경선에서 질거라 결론내리긴 성급하다고 봅니다.


다음은 아이오와 코커스로 얻은 대의원(부티지지 13 샌더스 12 워런 8 바이든 6 클로버셔1)를 합친, 경선주자와 현재까지의 대의원 총계입니다. 대의원 뒤의 []는 받은 아이오와와 뉴햄프셔에서 받은 표 숫자입니다.

1.피터 부티지지 / 전 사우스벤드 시장 / 22명 [43274+72457]
2.버니 샌더스 / 상원의원 / 21명 [45842+76324]
3.엘리자베스 워런 / 상원의원 / 8명 [34934+27387]
4.에이미 클로버샤 / 상원의원 / 7명 [21121+58796]
5.조 바이든 / 전 부통령 / 6명 [23630+24924]
6.톰 스테이어 / 전 패럴론 캐피털 매니지먼트 회장 / 0명 [413+10721]
7.털시 개비드 / 하원의원 / 0명 [16+9655]
8.마이클 블룸버그 / 전 뉴욕시장 / 0명 [20+불명]



4
  • 부티지지 지명은 리버럴 엘리트의 공룡같은 곤조.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추천
공지 티타임 게시판 이용 규정 2 Toby 15/06/19 16213 6
10326 기타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 2 김치찌개 20/02/26 193 0
10325 일상/생각침대에 개미가 많다 3 telamonian_one 20/02/26 333 4
10324 역사1271년 5월, 삼별초 토벌 직전에 벌어졌던 촌극 11 메존일각 20/02/26 272 6
10323 일상/생각살면서 처음으로 '늙었다'라고 느끼신 적이 언제신가요? 68 + YNGWIE 20/02/25 924 1
10322 의료/건강5년전에 이미 예견된 코로나 바이러스 19 ? 13 헌혈빌런 20/02/25 807 0
10321 의료/건강코로나 19 행동수칙이 변경되었습니다. 10 다군 20/02/24 977 4
10320 기타우리는 SF의 시대에 살고 있습니다. 9 YNGWIE 20/02/24 508 1
10319 일상/생각불안에 대한 단상 2 안경쓴녀석 20/02/23 432 20
10318 의료/건강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지역사회 확산 대비ㆍ대응 범학계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대책위원회 대정부ㆍ국민 권고안 4 하트필드 20/02/23 741 11
10317 일상/생각세무사 짜른 이야기. 15 Schweigen 20/02/23 1077 35
10315 문화/예술수메르의 '속담' 2 치리아 20/02/22 371 10
10314 문화/예술케이온과 교지편집부와 영화감상반과 '리크루팅'에 대한 이야기 8 이그나티우스 20/02/22 281 1
10313 기타바둑시리즈.jpg 3 김치찌개 20/02/22 358 3
10312 요리/음식The Remarkable Beginning of Black Tea - The Demise of Tongmu Lapsang Souchong Black Tea 간략 번역 및 제 방식대로의 소화 2 나루 20/02/22 204 4
10311 의료/건강코로나19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 결과 8 다군 20/02/21 1113 0
10310 경제추가 부동산 대책 22 다군 20/02/20 1015 3
10309 육아/가정교육심리학의 20가지 주요 원리 11~20 4 호라타래 20/02/20 379 15
10308 정치영국 총리의 오른팔은 알트라이트, 우생학은 새로운 트렌드 41 코리몬테아스 20/02/20 1259 14
10307 기타드라마 스토브리그 5 김치찌개 20/02/19 400 0
10306 사회봉준호 감독 통역을 맡은 최성재(Sharon Choi)씨를 보면서 한 영어 '능통자'에 대한 생각 31 이그나티우스 20/02/19 1305 19
10305 음악구만구천구백구십구개의 종이새(feat. 초코에이블) 12 바나나코우 20/02/18 342 7
10304 방송/연예궁예와 도선의 대사를 통해 본 태조왕건 (대충 망한 리뷰) 3 피아니시모 20/02/18 247 0
10303 정치21대 총선을 예측해보아요 8 토끼모자를쓴펭귄 20/02/17 1067 1
10302 역사고조선 멸망 주역들의 후일담 12 치리아 20/02/17 803 8
목록 이전 다음

+ : 최근 2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4시간내에 달린 댓글

댓글